시녀단상

푸드셰어링에 대한 부산 언론들

류현숙 말가리다수녀 1 612 2016.10.06 23:06


[밀물썰물] 푸드셰어링


제품이나 서비스를 소유하는 게 아니라 필요에 따라 공유하는 경제 시스템을 공유경제(Sharing Economy)라 부른다. 2008년 세계 경제 위기로 저성장 취업난 등이 심화하면서 공유경제가 합리적인 소비생활의 대안으로 떠올랐다. 때마침 스마트폰의 보급으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라는 모바일 플랫폼이 구축되면서 공유경제는 날개를 달았다. 빈방을 나눠 쓰는 에어비앤비(AirBnB), 차량 공유기업인 우버(Uber)는 성공신화를 쓴 대표적인 사례다. 이제는 물건과 공간을 넘어 지식과 재능까지 공유하는 시대로 나아가는 중이다.

음식을 나누는 푸드셰어링(Foodsharing)은 유럽, 그중에서도 특히 독일에서 선풍을 일으켰다. 재활용 가능한 슈퍼마켓 쓰레기장의 정보를 공유하는 인터넷 웹사이트 '푸드셰어링'(www.foodsharing.de)'을 바탕으로 '프리건(Freegan)' 운동이 활발하다. 프리건 운동은 '무료(Free)'와 '채식주의자(Vegan)'의 합성어로, 유통기한을 넘긴 음식물 쓰레기 중 상태가 괜찮은 음식으로 식사를 해결하자는 운동이다. 독일에서는 또한 길거리 공용 냉장고가 100여 개나 설치돼 있을 정도다.

부산에서도 푸드셰어링을 실천하는 '나눔 냉장고'가 자리를 잡고 있어 화제다. 사상구가 엄궁농산물시장, 부산새벽시장, 모라3동 주민센터에 '복이 오는 나눔 냉장고'를 설치한 데 이어 이번에는 민간에서 이 운동에 나선다고 한다. 사하구 다대1동, 다대2동, 장림동 주민들이 내달 중 '나눔 냉장고' 3대를 자신들이 사는 동네에서 설치하기로 했다. 수녀, 주부, 통장 등으로 구성된 주민 20여 명이 새로운 기부 모델로 푸드셰어링을 실천하기로 한 것이다.

푸드뱅크(Food Bank)가 식품제조업체나 개인으로부터 식품을 기탁받아 소외계층에 전달하는 복지서비스라면, 푸드셰어링은 이웃과 음식을 나누면서 음식쓰레기도 줄이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거둘 수 있는 게 장점이다. 그러자면 유통기한에 대한 인식의 변화가 필요하다. 유통기한이란 개념이 기한을 넘기면 이용 불가능하다는 게 아니라 먹기에 가장 좋은 상태가 아니라는 개념으로 바뀌어야 한다는 게 그것이다. 푸드셰어링의 정착으로 '식구'의 개념이 한 가정에서 동네로 확장된다면 사회통합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다. 

임성원 논설위원 forest@busan.com
주소 : 부산시 동구 중앙대로 365 (수정동) 우편번호 48789 전화번호 : 051)461-4114
COPYRIGHT (C) 2015 부산일보사 ALL RIGHTS RESERVED.
모든 콘텐츠를 커뮤니티, 카페, 블로그 등에서 무단 사용하는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webmaster@busan.com 



[기부 이야기] ② 새 기부 모델 '나눔 냉장고' 민간 확대

busan.com 기사추천 메일보내기
[기부 이야기] ② 새 기부 모델 '나눔 냉장고' 민간 확대
  • 받는 분(send to)
    이름(Name)
    e-메일(E-mail)
  • 보내는 분(from)
    이름(Name)
    e-메일(E-mail)
  • 전하고 싶은 말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 부산 사하구 다대동에서 지난 21일 장림1동 푸드셰어링 후원회가 열리고 있다. 김준용 기자
냉장고에 음식 재료를 갖다 놓고 교환하는 푸드셰어링(food sharing·음식물 나누기)이 부산의 새로운 기부 문화로 자리 잡고 있다. 지금껏 행정기관 주도로 이뤄졌던 사업이 민간으로까지 확대되고 있다.
 
부산 사하구 다대1동, 다대2동, 장림동 주민 20여 명은 다음 달 중 냉장고 3대를 지역에 설치해 푸드셰어링을 시작한다고 25일 밝혔다. 푸드셰어링은 각 동에 있는 냉장고에 주민들이 음식을 가져다 놓으면 필요한 주민이 음식을 가져가는 방식이다. 다대1호점은 다대동 성창기업 앞 은성낚시 앞에 설치되고 다대2호점은 다대동 맘모스상가 앞에 생긴다. 장림1호점은 장림동 푸드뱅크 내에 설치된다. 

사하 주민 20명 푸드셰어링 시작  
음식 공유 위해 냉장고 3곳 설치 

냉장고를 이용한 푸드셰어링은 최근 독일에 100여 곳이 설치될 만큼 새로운 기부 방식의 하나로 자리 잡고 있다. 부산에서는 사상구가 지난 2월부터 엄궁농산물시장, 부산새벽시장, 모라3동 주민센터에 '복이 오는 나눔 냉장고'라는 이름으로 푸드셰어링을 진행 중이다. 민간에서 자발적으로 냉장고를 설치해 푸드셰어링 사업을 하는 것은 다대동, 장림1동 주민들이 처음이다. 

주민 20여 명은 지역에 사는 수녀, 주부, 통장 등으로 다양하다. 지난 6월 주민들은 지역에서 새로운 형태의 기부 모델을 생각하다 푸드셰어링을 생각하게 됐다. 이들은 지역 병원, 지역 카페 등에서 냉장고 2대를 기부받고 1대는 주민들이 200여만 원을 모아 중고 냉장고를 마련했다.  

사하구의회 오다겸 구의원은 "음식을 서로 나누면서 음식물 쓰레기도 줄이고 화합할 수 있는 새 기부 모델이다"고 말했다. 김준용 기자 jundragon@ 

독일 푸드 셰어링 확산 소식이 화제다.

푸드 셰어링이란 길거리 냉장고라는 뜻으로, 음식을 함께 공유해 먹는 것을 뜻한다.

독일 푸드 셰어링은 거리에 냉장고나 선반을 준비해 놓고, 음식 재료나 파티용 음식을 다른 사람들과 나눠 먹는다.

독일 푸드 셰어링은 2년 전에 시작됐다. 영화제작자이자 저널리스트인 발렌틴 턴은 쓰레기를 맛보자라는 제목의 다큐멘터리를 제작해 쓰레기를 줄이고 음식을 나눠먹는 푸드 셰어링을 제안했다.

누리꾼들은 "독일 푸드 셰어링 확산, 한국에서 될까" "독일 푸드 셰어링 확산, 버린 음식 너무 많아 아까운데" "독일 푸드 셰어링 확산, 잘 되면 좋겠다. 우리나라도" "독일 푸드 셰어링 확산, 음식 너무 많아도 탈" 등의 반응을 보였다.

Comments

피리 2016.10.07 12:56
잘한다 장하다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