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묵상

1월 8일 주님 세례 축일

맑은물 0 01.07 19:22
마르코 1,7-11
그때에 요한은 7 이렇게 선포하였다.
“나보다 더 큰 능력을 지니신 분이 내 뒤에 오신다.
나는 몸을 굽혀 그분의 신발 끈을 풀어 드릴 자격조차 없다.
8 나는 너희에게 물로 세례를 주었지만,
그분께서는 너희에게 성령으로 세례를 주실 것이다.”
9 그 무렵에 예수님께서 갈릴래아 나자렛에서 오시어,
요르단에서 요한에게 세례를 받으셨다.
10 그리고 물에서 올라오신 예수님께서는
곧 하늘이 갈라지며 성령께서 비둘기처럼 당신께 내려오시는 것을 보셨다.
11 이어 하늘에서 소리가 들려왔다.
“너는 내가 사랑하는 아들, 내 마음에 드는 아들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요르단에서 요한에게 세례를 받으셨다."(마르코 1,9)


예수님께서 지극한 겸손으로 자신을 낮춰 세례를 받으신 것처럼...

우리도 그분의 발아래에서 자신을 낮추는 겸손이 있을 때에

그분의 뜻대로 새로 태어날 수 있음을 ....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