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묵상

1월 10일 연중 제1주간 수요일

몽당연필 1 01.09 20:43
마르 1,29-39
그 무렵 예수님께서 회당에서 나오시어,
야고보와 요한과 함께 곧바로 시몬과 안드레아의 집으로 가셨다.
그때에 시몬의 장모가 열병으로 누워 있어서,
사람들이 곧바로 예수님께 그 부인의 사정을 이야기하였다.
예수님께서 그 부인에게 다가가시어 손을 잡아 일으키시니 열이 가셨다.
그러자 부인은 그들의 시중을 들었다.
저녁이 되고 해가 지자,
사람들이 병든 이들과 마귀 들린 이들을 모두 예수님께 데려왔다.
온 고을 사람들이 문 앞에 모여들었다.
예수님께서는 갖가지 질병을 앓는 많은 사람을 고쳐 주시고
많은 마귀를 쫓아내셨다.
그러면서 마귀들이 말하는 것을 허락하지 않으셨다.
그들이 당신을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
다음 날 새벽 아직 캄캄할 때,
예수님께서는 일어나 외딴곳으로 나가시어 그곳에서 기도하셨다.
시몬과 그 일행이 예수님을 찾아 나섰다가
그분을 만나자,“ 모두 스승님을 찾고 있습니다.”하고 말하였다.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다른 이웃 고을들을 찾아가자. 그곳에도 내가 복음을 선포해야 한다.
사실 나는 그 일을 하려고 떠나온 것이다.”
그러고 나서 예수님께서는 온 갈릴래아를 다니시며,
회당에서 복음을 선포하시고 마귀들을 쫓아내셨다.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다른 이웃 고을들을 찾아가자. 그곳에도 내가 복음을 선포해야 한다.
사실 나는 그 일을 하려고 떠나온 것이다.”
(마르1,38)



예수님께서 저에게 말씀하셨습니다.
“다른 이웃 고을들을 찾아가라. 그곳에도 네가 복음을 선포해야 한다.
사실 너는 그 일을 하려고 불려온 것이다.”

Comments

소피 01.11 15:03
오늘 복음과 신부님의 강론을 통해 "공감"이라는 말이 떠오릅니다.  사랑은  나의 입장에서 말하는 것이 아니라.. 상대의 입장이 되어 말하고 그의 아픔에 공감함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