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묵상

4월 13일 부활 제2주간 금요일

꿈꾸는수녀 0 04.12 17:21
요한 6,1-15
그때에 1 예수님께서 갈릴래아 호수
 곧 티베리아스 호수 건너편으로 가셨는데,
2 많은 군중이 그분을 따라갔다.
그분께서 병자들에게 일으키신 표징들을 보았기 때문이다.
3 예수님께서는 산에 오르시어 제자들과 함께 그곳에 앉으셨다.
4 마침 유다인들의 축제인 파스카가 가까운 때였다.
5 예수님께서는 눈을 드시어 많은 군중이 당신께 오는 것을 보시고 필립보에게,
“저 사람들이 먹을 빵을 우리가 어디에서 살 수 있겠느냐?” 하고 물으셨다.
6 이는 필립보를 시험해 보려고 하신 말씀이다.
그분께서는 당신이 하시려는 일을 이미 잘 알고 계셨다.
7 필립보가 예수님께 대답하였다.
“저마다 조금씩이라도 받아 먹게 하자면
 이백 데나리온어치 빵으로도 충분하지 않겠습니다.”
8 그때에 제자들 가운데 하나인 시몬 베드로의 동생 안드레아가 예수님께 말하였다.
9 “여기 보리 빵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를 가진 아이가 있습니다만,
저렇게 많은 사람에게 이것이 무슨 소용이 있겠습니까?”
10 그러자 예수님께서 “사람들을 자리 잡게 하여라.” 하고 이르셨다.
그곳에는 풀이 많았다. 그리하여 사람들이 자리를 잡았는데,
장정만도 그 수가 오천 명쯤 되었다.
11 예수님께서는 빵을 손에 들고 감사를 드리신 다음,
자리를 잡은 이들에게 나누어 주셨다.
물고기도 그렇게 하시어 사람들이 원하는 대로 주셨다.
12 그들이 배불리 먹은 다음에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에게,
“버려지는 것이 없도록 남은 조각을 모아라.” 하고 말씀하셨다.
13 그래서 그들이 모았더니,
사람들이 보리 빵 다섯 개를 먹고 남긴 조각으로 열두 광주리가 가득 찼다.
14 사람들은 예수님께서 일으키신 표징을 보고,
“이분은 정말 세상에 오시기로 되어 있는 그 예언자시다.” 하고 말하였다.
15 예수님께서는 그들이 와서 당신을 억지로 모셔다가
 임금으로 삼으려 한다는 것을 아시고, 혼자서 다시 산으로 물러가셨다.
"여기 보리 빵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를 가진 아이가 있습니다만,…"

예수님. 갈망과 메마름, 굶주림과 안타까움 속에
보리빵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를 가진 아이를 만나셨다.
그 아이는 자신의 것을 내어줌으로써 구원의 협력자가 되었다.

여기, 전쟁의 고통 중에
가장 비극적인 순간에
물을 길러 생명을 전한 아이가 있다.
이 아이는 단순히 물이 아닌,
자신의 것(시간, 에너지, 미소, 움직임 등 그 존재 자체)을 내어줌으로서 누군가에게 희망이 되었다.
우리 또한 자신의 것을 내어줌으로서
이 아이의, 특별히 전쟁의 고통 중에 있는 가난한 이들의 구원의 협력자가 되기를 희망한다.

예수 그리스도의 나눔의 기적은 '나'를 통해서, '나와 너'를 통해서 일어난다.

Comments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