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이델랑드


설립자이신 루이델랑드(Louis Deslandes, 한국이름:남대영) 신부는 1895년 6월 13일 프랑스 망쉬 빠리니(Parigny)에서 외아들로 태어났다.
신앙이 깊고 가난한 사람들에게 특별한 사랑을 베풀던 어머니의 영향을 받은 루이델랑드 신부는 1922년 12월 23일 파리외방전교회의 사제로 서품되어, 1923년 4월 16일 파리를 출발, 그 해 6월 5일 부산항에 도착함으로써 한국 땅에 첫발을 내디뎠다.
그는 대구대교구와 부산교구에서 본당사목에 전념하다가 1935년 현재 예수성심시녀회의 모체인 삼덕당(三德堂)을 설립하고 여섯 명의 동정녀들을 모아 공동생활을 시작하였다.
그 후 병든 할머니 한 분과 두 명의 어린 고아를 데려다 함께 생활하면서 사회사업을 시작하여 1946년 사회복지법인 성모자애원을 공식 설립하였고, 1950년 본당사목 일선에서 물러나 수도회 설립에 전념하여 지금의 예수성심시녀회를 있게 했다.
한국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1962년 8월 15일 대한민국 문화 훈장을 수여받았으며, 1969년 11월 3일에는 프랑스 정부로부터 레지옹 도뇌르(Legion d'Honneur) 프랑스 최고 훈장을 수상하는 영예를 얻었다.
수도회가 자립함에 따라, 1965년 은퇴한 신부님은 경북 포항시 갈평리로 거처를 옮긴 후에도 마을 사람들을 위해 사회복지 활동을 계속하였고, 1972년 10월 24일 사제 서품 50주년인 금경축을 지낸 그해 11월 17일 새벽, 77세의 생을 마치고 영원한 하느님의 나라로 들어가셨다.